Unity 검색

Unity for Humanity Rare Impact Challenge 수상자 발표

2021년 5월 12일 뉴스 | 6 분 소요
the Unity for Humanity Rare Impact Challenge Winners
the Unity for Humanity Rare Impact Challenge Winners
공유

2020년 10월, 유니티는 Rare Beauty의 Rare Impact와 협력하여 정신 건강과 행복한 삶을 주제로 한 몰입형 경험 제작 공모전을 열었습니다. 이 공모전은 실시간 3D 기술이 전 세계인들의 정신 건강을 지원하는데 큰 역할을 맡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이번 공모전의 수상작인 Apart of Me와 What It’s Like to Be Me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전 세계의 크리에이터들은 RT3D를 이용하여 Unity for Humanity Rare Impact Challenge에서 정신 건강과 행복한 삶이라는 주제로 인상 깊은 스토리와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개인적 경험이나 소외된 사람들과의 소통을 다루는 출품작들을 통해 크리에이터들은 RT3D가 어떻게 정신 건강 치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는 동시에 정신 건강에 관한 대화를 편하게 나눌 수 있도록 만들고, 치료에 대한 장벽을 낮추어 정신 건강 지원 시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지 분명하게 제시해 주었습니다. 유니티는 크리에이터들이 제작한 뛰어난 작품들에 크게 감명받았으며, Rare Impact Challenge의 두 수상작인 Apart of Me 및 What It's Like To be Me 프로젝트를 소개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아래에서 팬데믹으로 인해 전례 없이 악화된 청소년들의 정신적 고통을 해결하는 과정과 LGBTQ+ 커뮤니티를 서너 배 더 불안하게 하고 우울증에 시달리도록 만드는 특유의 스트레스 요인에 대처하는 방법을 다룬 두 프로젝트를 통해 심각한 취약 계층의 정신 건강을 지원하는 방법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part of Me

심리전문가들이 디자인한 Apart of Me는 청소년들과 그 가족들이 이별로 겪게 되는 비통함과 혼란스러운 마음을 헤쳐나가도록 돕는 모바일 게임입니다. 이 게임은 아름답고 잔잔한 3D 월드로 사용자를 안내하여 이별을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이들을 기억하며,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경험을 가진 다른 청소년들이 공유하는 지혜를 얻을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제공합니다. 자기 연민, 창의성, 공동체를 포함한 다양한 효과적인 방법을 소개하여 청소년들이 이별을 완전히 극복하고 삶을 살아가는 새로운 방법을 찾도록 합니다.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사람들은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이별을 겪어야 했습니다. Apart of Me의 공동 설립자인 루이스 웨인스톡은 "수년 전에 이 앱을 출시했을 때만 해도, 이 앱이 지금처럼 절실하게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했습니다. 안타깝게도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400만 명의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는 슬픔을 겪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Unity for Humanity Rare Impact Challenge의 수상작으로 선정되면서 이 팀은 더 많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늘어나는 수요에 대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Apart of Me는 Child Bereavement UK, Grief EncounterWinstons Wish를 비롯한 영국의 Child Bereavement 조직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여기에서 Google Play와 Apple App Store에 등록된 무료 Apart of Me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What It’s Like to Be Me

What It’s Like to Be Me는 VR 경험으로, LGBTQ+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한 타인의 부정적인 태도로 인해 일상 생활에서 어떤 스트레스를 받는지 이해할 수 있도록 사용자를 안내합니다. What It’s Like to Be Me는 정신적, 정서적, 육체적인 부담감뿐만 아니라 경험을 통해 얻은 회복력과 강인함을 가지고 세상을 헤쳐나가는 각 LGBTQ+들의 이야기를 확인하고 참여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LGBTQ+ 커뮤니티의 일상적인 이야기를 제시함으로써, 각 커뮤니티 구성원에게 자신이 혼자가 아니며 여전히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할 수 있다는 위안을 줍니다.

이 프로젝트는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서 LGBTQ+ 정신 건강 및 소수 집단 스트레스를 주제로 박사 과정을 진행 중인 두 사회과학자, 마크 스벤슨과 케이트 룩시온이 제작했습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LGBTQ+ 구성원으로 이루어진 팀은 "커뮤니티의 정신 건강을 개선하고 LGBTQ+ 사람들이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돕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LGBTQ+가 커뮤니티 및 개인으로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일반 대중에게 알리는 것입니다. 사회적 교육이 이루어지고 LGBTQ+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하게 될 때, 이는 수용과 포용, 공감으로 이어지게 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케이트 룩시온은 What It’s Like to Be Me 경험에 대해 "5개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사용자는 한 명의 LGBTQ+가 되어 편견과 차별, 낙인 속에서 하루하루를 헤쳐나가며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이해해주기를 바라며 경험에 몰입하게 됩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수령한 지원금으로 팀은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5개의 VR 스토리를 공유할 예정입니다. What It's Like To Be Me는 마크 스벤슨이 2019년 7월에 설립한 회사이자 LGBTQ+ 정신 건강 지원 및 교육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인 Helsa에서 운영하는 교육 워크숍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Helsa에서는 LGBTQ+ 커뮤니티를 위해 연구, 교육, 지원을 비롯한 다양하고 유용한 리소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Rare Beauty의 Rare Impact와 함께 기획한 이번 공모전은 Unity Social Impact 활동 중 Unity for Humanit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실시간 3D를 사용하여 세상에 변화를 불러오는 크리에이터를 선별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실시간 3D를 활용하여 환경에 관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면 환경 및 지속 가능성 지원금 프로그램에 6월 3일까지 지원하시기 바랍니다. 메일링 리스트에 등록하여 사회공헌 프로젝트와 향후 보조금 프로그램 등에 관한 최신 소식을 받아보세요. 

2021년 5월 12일 뉴스 | 6 분 소요